문득 드는 생각

지금으로부터 약 8년 전의 기억이 아마도 정확하다면 그때 쨔마를 만났던 가능성이 있을 것 같다, 아마도 한두마디 이야기도 나눴을지도<
그땐 전혀 모르던 사람이었지만 지금은 (아마도) 친한 사이가 된 걸 보면 꽤 신기하다.

슬프게도 그 당시 다른 주변 기억은 다른 여러 이유로 인해서 어지간하면 별로 떠올리고 싶진 않지만…

(물건 정리하다가 과거 참석했던 일종의 세미나 자료를 보면서 떠올렸던 일)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