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L-472/672 를 리눅스에서도 사용

English TL;DR – Apply this patch(Linux kernel), or this patch(input-wacom), or use this repository to install modified wacom kernel module for your CTL-472/672. No need to modify xf86-input-wacom (at least in Arch). Patch credits to Jason Gerecke.


최근 (이라곤 해도 몇 달 되었지만) 꽤 저렴한 와콤 디지타이저1)WACOM One by WACOM – CTL-472가 나와서, 한번 그림을 그려볼까 하고 샀는데, 사고 나서 보니 드라이버 지원이 되는지 체크하는 걸 깜빡했더라구요..<

아니나 다를까 집에 디지타이저가 도착해서 컴퓨터에 연결해보니 역시 지원이 제대로 되지 않았어요<

(뭔가 흐름이 이상하지만) 그래서 한번 되게 만들어 보았습니다<


리눅스 시스템의 와콤 디지타이저 동작 구조

뭘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들어가기 전에, 우선 와콤 디지타이저가 리눅스에서 어떻게 동작하는지 간단하게 쓸래요<

와콤 커널 모듈이 우선 있고, 이 장치가 있어야 와콤 디지타이저가 xinput 장치로 잡히게 되어요< 이 상태에선 절대 좌표 포인팅 장치론 작동하게 되죠<
그리고 xinput 드라이버가 있어서 이 xinput 장치에 대한 확장 기능들 – 필압이라거나… 가 지원되게 되어요<

그런데 당연하지만 이 디지타이저는 출시된 지 그렇게 오래 되지 않았고, 그렇게 인기가 많은 장치도 아니기 때문에 메인라인 커널에 있는 모듈이 아직 이 장치의 지원을 하지 않아요, 그래서 커널 소스를 수정하거나, 와콤의 메인라인 커널모듈인 input-wacom 소스를 수정해야 해요<

당연하지만 후자가 더 편한 일이고 (전자는 커널이 새로 나올때마다 매번 커널을 통째로 다시 컴파일을 해야 하니…) 그래서 후자로 해 보았습니다<


패치!

수동으로 이 장치가 어떤 필압 단계를 지원하고, 어떤 감지 영역을 지원하는지 입력해서 장치를 인식하도록 할 수도 있겠지만2)어차피 바닥부터 새로 만들어진 장치가 아니고, 기존 장치랑 거의 똑같이 동작하니까요< 다행스럽게도 이미 패치가 있어요<

여기

저 패치는 커널에 적용되는 패치인데, 어차피 wacom_wac.c 파일은 input-wacom 쪽에도 있으니 이 패치 내용을 수동으로 적용해주면 되겠죠<

혹시 귀찮다면 이 패치를 input-wacom에 적용하시면 될거에요< 요즘도 4.5 커널 아래를 쓰는 사람은 없을 것 같으니 4.5 버전 드라이버만 패치해두었는데, 만약 아래라면.. 수동으로 하셔야겠죠..<

이것도 귀찮으시다면 이 레포지토리 에 이미 패치를 적용해 두었으니 이걸 사용하시면 될거에요, 역시 4.5쪽만 패치했어요, 그리고 주기적으로 업데이트 안 할 거니 어지간하면 직접 패치하세요..<


컴파일 후 설치!

이제 이걸 설치하는 단계인데, 미노리는 아치 리눅스를 쓰고 있기 때문에, 아치 리눅스의 input-wacom-dkms AUR 패키지를 클론했어요<3)만약 데비안이나 우분투를 쓰고 계시다면… 수동으로 make 해서 커널모듈을 복사하거나, dkms를 설정하면 좀 더 편하겠죠..<

드라이버 버전이 업데이트 되어도 미노리를 귀찮게 하지 않도록 패키지 이름을 적당하게 바꾸고, 패키지의 소스 위치를 적당히 수정하면 앞으로 커널 버전이 업데이트 될 때마다 자동으로 모듈이 업데이트 되겠죠<


Profit!

마지막으로 디지타이저를 연결하고 나서 dmesg를 보니

[23309.595292] input: Wacom One by Wacom S Pen as /devices/pci0000:00/0000:00:14.0/usb1/1-1/1-1.1/1-1.1.3/1-1.1.3:1.0/0003:056A:037A.0007/input/input52
[23309.595920] wacom 0003:056A:037A.0007: hidraw5: USB HID v1.10 Mouse [Wacom Co.,Ltd. CTL-472] on usb-0000:00:14.0-1.1.3/input0

Krita를 실행해서 선을 한번 그어보니 필압 감지가 잘 되네요, 이제 그리기만 하면 되는데…. 이게 제일 어렵겠죠<

Sn   [ + ]

노리아방 메인 퓨즈 차단

백수가 되고 차를 안 몰게 된지 (동네마실정도 제외하고) 약 2주, 안그래도 10년이 되어가는 배터리가 영 불안해서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가서 시동을 걸어놓고 좀 충전을 했어요..<

차 문을 여니 실내등이 왠지 어두워 보이는 건 착각이 아니었는지, 혹시나 몰라서 영 불안해 차 헤드라이트를 OFF 위치로 돌리고도 시동이 힘겹게 걸리는 노리아방…

그래도 때를 잘 맞춰서 다행이지, 몇주 뒤에 시동을 걸었으면 방전되어서 안 걸릴 뻔했다는 생각과 함께, 정든 친구를 보내는 마음으로 차 시동을 걸어놓은 채로 트렁크에서 에어 펌프를 꺼내서 차 바퀴에 바람을 꽉꽉 채워서 넣어줬어요… 어차피 다시 타게 될 때엔 바람이 다시 죄다 빠져있겠지만, 그래도 일단은 지금 해줄 수 있는 최선을 다 해주고 싶어서..<

적당히 차 rpm이 떨어지고 이제 충전이 어지간히 되었겠다는 생각으로 시동을 다시 끄고, 퓨즈함을 열고 차의 퓨즈를 뺐습니다<

퓨즈를 빼니 실내등도 꺼지고, 리모컨이랑 운전석 잠금장치 연동도 더이상 동작하지 않네요, 키를 주머니에 넣었는지 다시 한번 확인한 뒤 차의 문을 하나씩 일일히 잠궈줬습니다<

정든 차라서 그런지 파는것도 아니고 퓨즈 빼놓고 한동안 안 몰 준비하는건데도 뭔가 울적하네요..< 돈이 없어서 기름이라도 만땅으로 채워놓고 보관하지 못해서 뭔가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하고..<

i7-8550U를 리눅스에서 언더볼팅

물론 언더볼팅은 윈도에서는 아주 쉬운 작업이지만1)ThrottleStop 이라거나, Intel XTU 라거나… GUI 프로그램이 몇 있죠<, 리눅스에선 아주 오래오래 된 PHC 이후2)아마 한 샌디브릿지..? 이후론 동작하지 않았죠…로 제대로 된 유저랜드 유틸리티가 없었어요<

U 시리즈 프로세서의 성능 하락의 주범은 TDP 제한과 스로틀링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열을 줄이고 TDP 제한도 다소 완화시키면서 성능 향상, 그리고 더 나아가서 소음 감소와 수명 연장과 미세한 배터리 향상까지 같이 가져오기 위해서 한번 언더볼팅을 하려고 정보를 모아봤어요<3)물론 언더볼팅 안정화가 제대로 안된 상태에서의 무리한 언더볼팅은 작업하던 자료의 손실을 가져올 수 있으니, 만능은 아니겠죠<

찾다 보니까 이게 나오더라구요< CPU에 있는 일종의 레지스터를 건드려서 전압 설정을 바꾸는 방법이고, 작성자의 말론 하스웰 (4xxx 번대의 CPU) 이후론 아마도 동작할 거라고 했는데, 과연 어떤지 보려고 직접™ 해 보았습니다<

닌텐도 전 대표, 이와타 사토루가 '직접' 이라고 말하면서 양 손을 얼굴 앞으로 뻗는 특유의 제스쳐를 취하는 그림
이와타 사토루 전 닌텐도 사장 / ‘닌텐도 다이렉트’의 저작권은 주식회사 닌텐도가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니 잘 되네요, 풀로드 시 온도는 똑같지만 부스트 배율이 18배에서 23배로 올라갔고, 아이들 시 온도는 5도 정도 내려갔어요< 관련해서 미노리가 쓰고 있는 스크립트를 언제나처럼 Gist에 올려두었으니, 관심이 있다면 참고하세요<

주의할 점은, 이 작업은 일단은 정상적인 CPU 전압에서 전압을 더 내리는 것이기 때문에 작업 중 CPU가 갑자기 못 버티고 재부팅 된다거나, 블루스크린이 뜨면서 얼어버린다거나 할 수 있고, 잠재적으로 CPU 수명이 더 짧아질 수 있는 가능성도 일단은 존재하니4)열이 줄어들기 때문에 수명이 늘어난다’ 랑 ‘전압이 적게 주어진 상태로 고속으로 계산해야 하니 수명이 줄어든다‘ 라는 의견이 팽팽하죠… 자기가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정확히 모른다면 하지 마세요<

Sn   [ + ]

LTE 회선 변경

전에 사용하던 SK(tplus MVNO) 11GB+2GB/200Kbps 유심이 비싸서 해지하고 T 포켓파이를 주문했어요, 요금제는 거의 비슷하게 10GB/200Kbps 죠<

그래서 새로운 라우터가 수중에 들어오게 되었고, 미노리는 네트워크 장비가 손에 들어오면 루트를 따는 습관이 있기 때문에 당분간은 이걸 주로 살펴 볼 생각이에요<

이 장치는 통신사와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에, 아마 관련된 대부분의 내부 정보는 공개할 수 없을 것 같아요1)고소고소 열매, 하지만 관련된 하드웨어 스팩이라거나 같은 악용할 여지가 없는 정보는 최대한 공개할 예정이에요<

다른건 잘 모르겠고 사용하던 화웨이 E5885랑 비교했을때 가벼워서 그건 마음에 드네요, 그리고 usb를 사용한 테더링도 된다는 점에서요< 화웨이도 물론 스팩상엔 그 기능이 있었지만, 드라이버의 버그인건지 리눅스에선 제대로 동작하지 않더라구요…

속도가 꽤 낮게 나오는 편인데, 사람이 없는 한적한 곳에선 10Mbps가 넘어가는 걸 보면 이건 게이트웨이 단에서의 QoS 제어는 아닌 것 같고, 아마 정말로 혼잡때문에 생기는 속도 저하 같아 보여요, 그걸 보면 이 장비는 아마도 단일 밴드만 주로 잡으면서 동작한다는 걸 알 수 있겠죠, 특히 10MHz 짜리로<

Sn   [ + ]

XPS 13 (9360), 잡다한 문제에 대한 해결 방법 포스트

TL;DR – If you are experiencing white noise (static noise) on your Dell XPS 13/15 after resuming from sleep, try removing/inserting sound related kernel module and restart sound subsystem. (Gist: Only for reference, tested in Arch Linux)


 

XPS를 사고 이제야 어느정도 설정을 마쳤는데, 그 과정에서 여러 문제를 만나게 되어서 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였는지 (혹은 대충 쓸 순 있게 만져놨는지) 에 대해서 적을거에요<

우선은 화면의 내용에 따라서 밝기가 마음대로 변하는 문제(CABC)의 경우엔, QHD는 델에서 공식적으로 패치를 제공해요< 미노리같이 리눅스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Windows To Go 같은걸로 윈도로 켜서 잠깐 패널의 펌웨어를 업데이트 하면 될거에요< FHD는 어찌저찌 원래 제 짝은 아닌 델의 다른 컴퓨터용으로 패치가 있는 걸 어떻게 잘 수정해서 적용하면 된다는 말을 듣기는 했는데, 어지간하면 그냥 정식으로 패치가 나오면 그걸 적용하세요..< 이제 FHD도 패치가 나왔어요, 여기에요<


가장 개인적으로 신경쓰였던 문제는 그냥 꺼져있던 컴퓨터를 켜서 이어폰을 쓸 땐 멀쩡한 이어폰 단자가 절전모드로 갔다가 오면 전기 잡음이 들리는 거였는데, 이거의 경우엔 물론 컴퓨터를 껐다가 켜면 해결되긴 하지만, 그때마다 무지 귀찮으니 개인적으론 (권장하진 않지만) 이런 방법을 적용했어요<

Gist 링크 (파일의 내용을 반드시 검토한 후 관리자 권한으로 실행하세요)

소리 관련 커널 모듈을 강제로 제거했다가 다시 끼우고, 소리 관련 서브시스템을 다시 시작하는 스크립트인데요, 이렇게 하면 컴퓨터를 껐다가 켠 것 처럼 다시 잡음이 나지 않을 거에요< 이어폰을 끼워놨다면, 다시 소리가 스피커에서 나오기 시작할텐데, 그냥 이어폰을 다시 뺐다가 끼우면 될거에요<


만약 dmesg에서 아래와 같은 내용이 나오는데 동작엔 전혀 문제가 없다면…

[90067.428585] pcieport 0000:00:1c.4: AER: Corrected error received: id=00e4
[90067.428591] pcieport 0000:00:1c.4: PCIe Bus Error: severity=Corrected, type=Data Link Layer, id=00e4(Transmitter ID)
[90067.428594] pcieport 0000:00:1c.4: device [8086:9d14] error status/mask=00001000/00002000

커널 파라미터에

pci=noaer

옵션을 주면 사라질거에요<


만약 블루투스 장치가 연결 된 상태에서 노트북을 재웠다가 깨우면 블루투스가 죽어서 완전히 껐다가 켤 때 까지 돌아오지 않는다면, 재울 땐 강제로 블루투스를 끄고, 깨울 땐 다시 블루투스를 활성화 하는 방법을 써 보세요< (Gist)

델 XPS 13 (9360) 구입<

전에 쓰던 노트북이 성능의 문제가 있기도 했고1)사실상 성능으로 보자면 5년동안 같은 노트북을 쓴 거랑 다름 없으니..<<, 그나마 소득이 있는 지금 노트북을 안바꾸면 언제 바꾸나 싶은 생각에 노트북을 바꿨어요<

노트북이 도착하고 나서, 당연하지만 바이오스라거나 업데이트 하고 윈도는 바로 지우고 리눅스를 깔았죠<

자잘한 문제가 분명 없는 노트북은 아니긴 한데, 그래도 이 정도면 꽤 잘만들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이 노트북을 사고 겪은 몇가지의 문제에 대한 해결방법을 추가적으로 작성할 생각이에요, 이 글에 계속 쓰면 정리가 안되기도 할테고, 너무 길어질테니 따로 포스트를 쓸 예정이에요<

Sn   [ + ]

Signal reception report of Radio Thailand

(이름/주소 삭제)

 

To whom it may concern:

I am reporting reception of your Thai language broadcast directed to
Thailand

Date, Time, Frequency, S, I, O, Comments, Sig(dBmicroV), Sig(S/N)
2017/10/28, 13:50 UTC, 9390 (DSB), 3, 5, 4, Fading, 40-50dBmicroV, 0-10dB(S/N)

Note:
Local weather was clear while receiving this broadcast.
Approx. 3000km direct from QTH to transmitter
Timestamp below is marked manually, maybe few seconds off

    Male singer song (~13:51:40)
    Female announcer (~13:53:20)
    Music fill in (~13:53:45)
    Female announcer returns (~13:54:12)
    Music fill in (~13:54:22)
    Female announcer returns (~13:55:17)
    Music fill in (~13:55:25)
    Female announcer returns (~13:55:51)
    Music fill in (~13:56:04)
    Female announcer returns (~13:56:48)
    Traditional sounding music (~13:59:33)
    Transmission stops (13:59:33)
Receiver: Tecsun PL-880
Antenna: Homemade passive loop antenna

 

I hope my reception report is of use to the station.
I would greatly appreciate station schedule chart and QSL.

PL-600 고장, 그리고 PL-880 구입 + 안테나 자작

지난 몇년동안 미노리의 단파 라디오의 기함 자리를 지켜왔던 Tecsun PL-6001)혹은 ‘샤를’ 의 튜닝 노브가 망가져서, 같은 회사에서 나온 후속 기함 모델인 PL-880 을 새로 샀어요<2)‘샤를 2세’ 언제나와 같이 홍콩의 Anon-Co 에서 주문했죠3)믿고 주문하는 Anon-Co<

주문한 지 만 하루만에 해외에서 도착했기 때문에, 다시 한번 페덱스의 위대함을 느꼈어요, 고마워요, 페덱스<

개인적으로 PL-880을 주문하면서 기대했던 점은 기존의 Ni-MH 전지가 아닌 (드디어) Li-ion 전지를 사용한다는 점이었는데, 기대한대로 배터리 시간이 무지 길어져서, 그리고 배터리를 관리하기가 더 쉬워져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또 스피커도 매우 개선되었어요< 드디어 이어폰 없이도 들어줄만한 소리가 나오죠<

DSP 리시버의 특성 상 FM 수신이 PL-600보다 더 낫다는 느낌이 들어요< 같은 장소에서 허밍 노이즈가 좀 많이 들리던 (물론 이건 수신기의 민감도의 문제 보단 주변 EMI 문제긴 하지만) 방송이, PL-880으로 수신했을 땐 큰 무리 없이 수신되니까요< EMI를 피하기 힘든 도시환경, 혹은 교외 지역이라고 하더라도 주위에 전자기기가 많은 환경에선 예전 방식 리시버보단 DSP 리시버가 더 낫다고 생각해요<

반면, SW 수신쪽은 그렇게까지 나은 점은 느끼지 못했어요< 이미 PL-600도 충분히 민감한 리시버이기도 해서 그렇지만, 약한 신호에서 생기는 DSP 특유의 뮤팅4)물론 이건 숨겨진 기능으로 어느정도 해결할 수 있지만요이 좀 거슬렸고, SSB 모드에선 대역폭을 4kHz 까지만 선택할 수 있다는 점도 아쉬웠어요…

이 리시버는 숨겨진 기능이 많은데, 그 중 가장 궁금해할 수 있는 기능이 동기검파5)SSB 수신을 할 때, 중앙 주파수를 알아서 어느정도 잘 맞춰주는 기능…비스무리 한 것… 기능일거라고 생각해요< 우선, 이 기기의 동기검파 기능은 숨겨진 기능인 이유가 있어요< 강한 신호에선 분명 동기검파가 잘 동작하긴 하는데, 굳이 동기검파를 쓸 필요가 없이 그냥 제로비팅6)SSB 수신모드에서 비트 오실레이터를 조정해서 부아앙 소리가 안 나게 잘 맞추는 일을 하면 되고, 동기검파 작동 시 이상하게 그 대역폭보다도 더 가는 협대역같은 소리가 나요… 그리고 약한 신호가 가장 동기검파가 필요한 신호일건데, 약한 신호에선 불안정하게 sync가 걸려서 피치가 위아래로 울렁거리죠..< 그냥 동기검파는 없다 라고 생각하고 쓰는 게 편할거에요<

또 중파 수신이 생각보다 그렇게 민감한 편이 아니에요7)분해해보면 중파 안테나 사이즈가 꽤 작다고 하더라구요, 공간이 좀 부족했나…< 물론 중국이랑 일본 방송이야 밤이 되면 잘 들리긴 하지만, 이건 저렴한 라디오도 다 잘 들리죠… 중파 DX를 하려면 중파용 루프 안테나를 하나 사서 기기 주변에 두거나 해야 할 것 같아요<


이렇게 괜찮은 기기를 새로 샀으니, 이제 맞춰서 안테나도 좀 정비해야 할 것 같아서 안테나를 손 보기로 했어요<

물론 라디오를 사느냐 돈을 많이 썼으니, 최대한 돈을 안 쓰는 방향으로 가는 걸 목표로 했고, 돈을 안 쓸수 있었죠(!)<

사용한 재료는 예전 오디오에서 사용하던 중파 루프 안테나랑, 라디오를 살 때 따라온 와이어 안테나 뭉텅이에요<

예상했겠지만, 중파 루프 안테나에 이미 있는 줄을 다 빼내고, 라디오에 따라온 안테나를 잘 감았죠< 참 쉽죠<

물론 중파 루프의 사이즈는 전혀 단파 수신에 적합하지 않기 때문에 어느정도 수신 감도에서 손해를 보겠지만, 줄을 막대기에 둘둘 말아서 막대기를 스카치테이프로 붙여둔 전 안테나보단 S/N이 10dB 더 잘 나오더라구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15MHz 짜리로 사이즈를 측정해서 루프를 다시 만들거에요<

Sn   [ + ]